'김하성 4안타 맹활약!' 키움, 김광현 넘고 SK에 4-2 승
2019.09.11 21:21:18
[스타뉴스 인천=이원희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김하성이 1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전 3회초 2사 2, 3루서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사진=OSEN
 
키움 히어로즈가 리그 선두 SK 와이번스를 잡아내고 4연승을 내달렸다. 두 팀의 격차는 3.5경기차로 좁혀졌다. 키움은 1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 원정경기에서 이정후와 김하성의 불방망이쇼에 힘입어 4-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이정후는 3타수 3안타 1득점 1볼넷, 김하성은 4타수 4안타 2타점 2득점 활약을 펼쳤다. 장영석도 모처럼 2안타, 1타점으로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정후는 이날 3안타를 추가해 올 시즌 안타 183개가 됐다. 시즌 200안타를 향한 막판 스퍼트를 냈다. 김하성도 시즌 100득점, 100타점 기록을 세웠다. KBO리그 역대 33번째, 유격수로는 역대 2번째다.

이날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는 6이닝 동안 91개의 공을 던지며 2피안타(1홈런) 4탈삼진 3볼넷 2실점(2자책)으로 시즌 12승(8패)째를 채웠다. 최고 구속은 146km가 찍혔고, 투심패스트볼을 비롯해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섞어 던졌다.

선발 맞대결은 펼친 SK 김광현은 6이닝(90구) 10피안타 9탈삼진 무볼넷 3실점(3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15승 6패. 이전까지 키움과 세 차례 만나 평균자책점 1.74로 활약했는데, 이날엔 이정후와 김하성의 방망이에 상당히 고전했다.

키움은 2회초 선취 득점을 올렸다. 선두 5번 김하성이 중전 안타로 시작을 끊었다. 2사 후에는 장영석이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냈고 그 사이 김하성이 홈으로 들어왔다. 김하성의 엄청난 스피드가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SK도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제이미 로맥이 요키시의 2구째(시속 143km·투심)를 공략해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하지만 키움은 3회초 3-1로 달아났다. 1사 후 3번 제리 샌즈의 안타를 시작으로 이정후가 추가 안타를 기록. 여기에 4번 박병호 타석 때 상대 폭투가 나와 1사 2, 3루가 됐다. 박병호가 삼진 아웃 당했지만, 다음 타자 김하성이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SK는 4회말 1사 만루서 6번 이재원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좀처럼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키움은 8회초 김하성의 빠른 발과 김혜성의 희생플라이로 쐐기 득점을 박았다.

인천=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